방문자수

전체 : 147,743
오늘 : 45
어제 : 94

페이지뷰

전체 : 2,811,381
오늘 : 185
어제 : 362
  • 전체
  • Korean
  • Regional
국회도서관 글.PNG
국회도서관에서 발행하는 [국회도서관]이라는 월간 잡지 2014년 5월호에 실린 글입니다. 
글 써달라고 해서 전했더니 특집 첫번째 기사로 나왔네요.
10페이지니까 짧지는 않아요. 그래도 좋은 의미가 담긴 글입니다. 

➊ 요즘 공유라는 말이 유행한다
  요즘 공유가 화두가 되는 것은 각박한 세상을 더불어 살아가자는 뜻일 것이다. 일자리도 나누고 가진 재산을 나누어 가난한 사람을 돕고 소외된 사람의 아픔을 어루만져 그분들의 불만을 덜어주자는 뜻일 것이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억울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아지고 세상은 더욱 각박해질 것이라는 생각이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사회 불안이 조성되어 결국은 가진 자 또한 사회적 불안과 범죄의 위협 아래 살게 되어 모두에게 이로울 것이 없다는 이야기이다.
  이러한 생각이 틀리지는 않는다. 그렇지만 뭔가 부족함을 느낀다. 가진 것을 다 나누어주면 나의 재산은 줄어들 것이고 나는 그들을 돈의 힘으로 지배하고 있는데 그들을 지배할 힘을 빼앗기는 것 아닌가? 충분히 세금을 내면 그만이지 그 이상 빼앗기고 싶지는 않다. 세상은 공정해야지 나처럼 열심히 일하는 사람이 풍족하게 사는 것은 당연한 것이 아닌가? 베풀 사람은 부정으로 축재한 사람이지 나처럼 검소하고 정직하게 사는 사람들은 더는 내놓을 것이 없다. 가난한 사람 중에 억울한 사람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자기의 욕심 때문에 무리한 투자를 하거나 낭비가 심해서 가난하게 된 사람도 많은데 그들에게 더 베풀면 밑 빠진 독에 물 붓기가 아닌가?
  때로는 공유를 내가 쓰고 남은 것을 나눠주는 일로 생각하기도 한다. 내가 쓰는 소중한 것은 내가 독점하여 쓰고 남은 물건을 주듯, 때로는 쓰던 물건을 주듯, 나에게 필요가 없는 것을 나눠주는 것을 공유라고 생각하기도 한다. 공유를 풀어쓰면 공동으로 소유한다고 하는 것인데 자신의 것을 나눠 주는 것, 남에게 양도하는 것을 떠올리는 것은 애초에 잘못된 생각이다. 물건을 공유한다는 생각이 때로는 불가능하다. 오히려 아낌없이 주는 것이 가능하지 공유한다고 하는 것이 어찌 가능하겠는가?

나머지는 아래 링크로 pdf 파일 다운받아서 보세요.



profile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병리학교실 교수

우촌심뇌혈관연구재단 이사장

대한심장학회 심장병리연구회 회장

아시아태평양의학학술지편집인협의회 부회장

 

Jeong-Wook SEO, MD
Professor, Department of Pathology 

Seoul National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Chairman, Woochon Cardio-Neuro-Vascular Research Foundation

Executive Vice-president, Asia Pacific Association of Medical Journal Editors (APAME)



Tel: +82-2-740-8268+82-2-740-8268
Fax: +82-2-743-5530
Mobile: +82-10-2666-8268+82-10-2666-8268
E-mail: jwseo@snu.ac.kr
http://www.researcherid.com/rid/C-3494-2009

http://openandcreative.net

You'll need Skype CreditFree via Skype
태그
첨부
엮인글 :
http://openandcreative.net/xe/cc/4244/1c8/trackback

1
profile

Systematicchaos

May 08, 2014
*.91.137.79

특집기사라도 13페이지네요. 언제 이런 일까지.. 대단하십니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10.00MB
파일 크기 제한 : 10.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Korean [국회도서관] 지식의 공유와 창조 그리고 지식복지사회 file [1]

국회도서관에서 발행하는 [국회도서관]이라는 월간 잡지 2014년 5월호에 실린 글입니다. 글 써달라고 해서 전했더니 특집 첫번째 기사로 나왔네요. 10페이지니까 짧지는 않아요. 그래도 좋은 의미가 담긴 글입니다. ➊ 요즘 공유라는 말이 유행한다 요즘 공유가 화두가 되는 것은 각박한 세상을 더불어 살아가자는 뜻일 것...

Korean CCKorea Hope Day 2013 함께하는 일 중독 file

2013 Hopeday 이그나이트 - 5. 서정욱 from cckorea on Vimeo. 서정욱 이그나이트.pdf 2013.12.13. 금요일 CC Hope Day Ignite 서정욱

Regional 2012 Creative Commons Indonesia launch

Korean 2008-2009 CCKorea 뉴스 발췌 전자신문

교육은 없고 저작권 고발만 있다 2009년 06월 01일 (월) 윤종수 대전지법 판사는 “인터넷 기업이 저작권 소송에 부담을 느껴 일방적으로 경고만 하는데, 이보다 이용자가 안심하고 저작물을 이용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올바른 활용방법을 안내하는 게 저작권 … 전자신문>뉴스>콘텐츠>콘텐츠 저작권보호센터, 20일 클...

Korean 2008 [新인터넷]저작권(5)전문가에게 듣는 저작권 해법 2008...

[新인터넷]저작권(5)전문가에게 듣는 저작권 해법 2008년 08월 29일 (금)  윤종수 판사(대전지법 논산지원)와 우지숙 교수(서울대 행정대학원)는 저작권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전문가다. 하지만 그들은 네티즌의 대변인이 아니라 오히려 저작권자를 걱정한다. 우 … 전자신문>뉴스>기획특집

Korean 2007 [이사람] 윤종수 서울북부지법 판사 2007년 12월 20일 ...

[이사람] 윤종수 서울북부지법 판사 2007년 12월 20일 (목)  “편견을 깨는 게 크리에이티브 커먼즈(CC)라고 생각합니다.” 지난 15일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CCL)의 5돌을 축하한 CC 호프 데이(Hope Day) 행사를 이끈 윤종수 서울북부지방법원 판사(43)는 기존과 다른… 전자신문>뉴스>피플

Korean 2007 CCKorea 뉴스 발췌

CCL 5년 `국내 양적 확산` 2007년 12월 14일 (금) 윤종수 서울북부지법 판사는 “국내 인터넷 사용자는 무의식적으로 비영리 변경금지를 적용하는 경우가 많아 ‘저작물 공유를 통한 다양한 새 가치, 저작물 창조’라는 CC의 근본 취지를 살리지 못하고 있다”… 전자신문>뉴스>통신/방송>일반 창의성도 나누면 더 커진다 2007년 ...

Korean 2007 [현장을 찾아서]CC살롱 인 서울 2007년 06월 01일 (금)

[현장을 찾아서]CC살롱 인 서울 2007년 06월 01일 (금) 윤종수 서울북부지법 판사가 “창조적인 것을 지향하는 CC의 행사에서 코드가 어떤 예술을 만드는지 알아보자”며 시작을 선언했다. 첫 순서는 미디어 아티스트가 코드로 만든 예술을 발표하는 ‘웰컴! 미디… 전자신문>뉴스>피플

CCKOREA 웹사이트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Creative Commons 저작권 정책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