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자수

전체 : 190,544
오늘 : 61
어제 : 78

페이지뷰

전체 : 3,412,915
오늘 : 201
어제 : 480
  • 전체
  • Korean
  • Regional

1920년 처음 공연된 뮤지컬 "Sally"의 주제가로 유명해진 노래. 

접시 닦이를 하면서 어려운 신혼 살림을 꾸리는 생활에서도 희망을 찾는다는 줄거리. 1920년대, 그리고 1940년대 암울했던 청년 부부에게 위로가 된 노래이다.

1991년 미국 뉴올리안즈에서 만난 여성 외과의사 Rowena Spencer 박사가 샴 쌍둥이(Conjoined twins)를 비롯한 선천성 기형을 가진 아이들의 부모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검은 구름 뒤에는 태양이 있어요. 구름이 두르고 있는 은 빛 레이스를 보면 알 수 있지요.


A letter from Rowena Spencer at New Orleans in 1991 brought me to New Orleans.

Rowena Spencer was a pediatric surgeon at Jones Hopkins University Medical School when she operated to separate conjoined twins in 1955.  She was a 33 years old woman surgeon, the first woman surgeon at that time. 

When we met in 1991, she was a 69 years old retired surgeon but was still active in writing a review paper on conjoined twins. She invited me to discuss on the topic after she found my paper interesting; "Seo JW, Shin SS, Chi JG. Cardiovascular system in conjoined twins. An analysis of 36 Korean cases. Teratology 1985."

We discussed the conjoined twins, from the etiology, pathology, surgery and social / family impact of the anomaly.  It was a tremendous injury to the family and doctors to operate or not to operate the twins. 

She showed an old poster on the story, song and musical "Look for the Silver Lining"

This is the story, copy of the poster and musical note with lyrics of the song.


https://youtu.be/UFITLxanHoU


"Look for the Silver Lining" is a popular song with music by Jerome Kern and lyrics by B.G. DeSylva. It was written in 1919 for the unsuccessful musical Zip, Goes a Million. In 1920 it was published and reused in the musical Sally whence it was popularized by Marilyn Miller. Among others, the song was later covered several times by Judy Garland, whose version also became, and remains, well-known. - Wikipedia

2018-11-21 09;10;28.PNG


Look for the Silver Lining

Words by B.G. De Silva


(Blair)

Please don't be offended if I preach to you a while, 

Tears are out of place in eyes that were meant to smile.

There's a Way to make your very biggest troubles small,

Here's the happy secret of it all.


Look for the silver lining

whenever a cloud appears in the blue.

Remember somewhere the sun is shining

And so the right thing to do is make it shine for you.

A heartful of joy and gladness will always banish sadness and strife.

So always look for the silver lining

and try to find the sunny side of life.


(Sally)

As I wash my dishes, I'll be following your plan,

Till I see the brightness in every pot and pan.

I am sure your point of view will ease the daily grind,

So I'll keep repeating in my mind


Look for the silver lining

whenever a cloud appears in the blue.

Remember somewhere the sun is shining

And so the right thing to do is make it shine for you.

A heartful of joy and gladness will always banish sadness and strife.

So always look for the silver lining

and try to find the sunny side of life.

scan 001.jpg scan 002.jpg scan 003.jpg scan 004.jpg scan 005.jpg

검은 구름 뒤에는 태양이 있어요. 구름이 두르고 있는 은 빛 레이스를 보면 알 수 있지요.
이 노래를 나에게 전한 Rowena Spencer 박사는 1955년에 샴 쌍둥이 분리 수술을 한 "미국 최초의(?)" 여성 소아외과 의사였다. 
1991년 내가 쓴 논문을 읽고 저자인 나를 NewOrleans로 초대하여 인연을 맺었다. 당시 69세 할머니였지만 열정은 소녀 못지 않았던 분. 1주일 동안 함께 지내면서, 연구도 했지만 젊은 병리의사에게 인생의 의미를 가르쳐 주신 분. 
샴 쌍둥이를 수술해 두 아이를 만들어 주고 의사로서 최선을 다했지만 기형의 흔적이 남아서, 가족에게는 행복이 되지 못하는 선천성 기형의 어려운 현실을 안타까워 하며 기억한 노래. "Look for the Silver Lining." 그 분은 선천성 기형을 연구하는 삶을 살다가 2005년 8월 카트리나 허리케인 이후 연락이 끊겼다.
.
(1절)
나 그대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소, 설교처럼 들리더라도 화내지는 말아주오.
눈이란 미소 지을 때 아름다운 것인데,
당신의 눈물은 눈에 머물러 있어야지 왜 눈을 떠나려고 하나요?
참을 수 없는 고통을 사라지게 할 수는 없을까요?
자 여기에 행복의 비밀이 있답니다.

(후렴)
검은 구름이 두르고 있는 은 빛 레이스가 보이나요?
푸른 하늘을 가리고 있는 구름 뒤에는
어디엔가 태양이 비치고 있음을 기억해요.
태양의 빛이 당신을 찾아 낼 겁니다
기쁨과 설렘을 가슴에 담으면 슬픔과 고통은 사라집니다
찾아요. 검은 구름이 두르고 있는 은 빛 레이스를.
구름이 머물고 간 그 곳에서 빛나는 인생을 찾아요.


(2절)
접시를 닦는 인생이라도 행복하답니다. 당신 있음에.
세상 모든 접시와 쟁반에서 빛이 날 때까지
당신은 하루하루를 갈고 닦으며 열어 갑니다.
나는 나의 마음을 또 그렇게 열어 갑니다.


(후렴)
검은 구름이 두르고 있는 은 빛 레이스가 보이나요?
푸른 하늘을 가리고 있는 구름 뒤에는
어디엔가 태양이 비치고 있음을 기억해요.
태양의 빛이 당신을 찾아 낼 겁니다
기쁨과 설렘을 가슴에 담으면 슬픔과 고통은 사라집니다.
찾아요. 검은 구름이 두르고 있는 은 빛 레이스를.
구름이 머물고 간 그 곳에서 빛나는 인생을 찾아요.

profile

서초구 사회복지사/ 자원봉사자 여러분의 친구

오픈액세스/ 학술정보/ 도서관/ 학술지편집인 활동가

심장박물관/ 심장 혈관 3차원 큐레이터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병리학교실 교수

우촌심뇌혈관연구재단 이사장

대한심장학회 심장병리연구회 회장

 

Jeong-Wook SEO, MD
Professor, Department of Pathology 

Seoul National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Chairman, Woochon Cardio-Neuro-Vascular Research Foundation

President, Cardiac Pathology Study Group, Korean Society of Cardiology

Curator, Heart Museum, 3d Heart & Vessels

Activist, Open Access/ Scholarly database/ Library/ Scholarly Journal Editor

Friend, Social Welfare/ Volunteer Communities


Tel: +82-2-740-8268
Mobile: +82-10-2666-8268
E-mail: jwseo@snu.ac.kr

http://openandcreative.net

http://apcis.kr

http://woochon.org

http://heartmuseum.kr

http://cardiacpathology.kr

태그
첨부
엮인글 :
http://openandcreative.net/xe/diary/14214/bad/trackback
문서 첨부 제한 : 0Byte/ 10.00MB
파일 크기 제한 : 10.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Regional Look for the Silver Lining file conjoined 2018-11-21 56

Korean 혼밥의 위기에서 회생 file

바레인의 심장학회와 베를린의 오픈액세스 행사를 연이어 참석하려다 보니 무리한 일정을 잡았다. 인천 - 베를린 왕복 항공편을 짜면서 이스탄불에서 스탑오버해서 이스탄불 - 바레인 왕복 항공편을 끼워 넣는 일정. 그 첫번째 여정을 보고합니다. 부검을 하지 않는 이슬람국가에서 부검심장으로 강의...

Korean 정리

일이 밀리고 부담이 커지면 정리를 한다. 하고 싶은 일도 정리하고 해야하는 일도 가지치기를 한다. 나무에 가지치기를 하는 것은 나무를 사랑하기 때문이라고 하는데 내게 맡겨진 일을 정리하는 것은 꼭 "그 일을 사랑하지만" 이라고 할 수 없는 경우도 많다. 오히려 하기 싫은 일을 이 기회에 떼어 내...

Korean [독후감] Never let me go 나를 보내지마

제목: Never let me go 나를 보내지마 저자: 가즈오 이시구로 번역: 김남주 장기이식을 위한 인간 생명체 사육의 시대에서 일어나는, 인간의 생명에 대한 사랑과 갈등을 이야기하고 있다. 소설에서는 생략되어 있는 윤리적 관점에 대하여 간단히 거론하고자 한다. 즉, 뇌사자 또는 생체 장기의 기증만으...

Korean 위선적인 사제보다 무신론자가 낫다.

http://v.media.daum.net/v/20170224103848153 교황 "위선적 신자보다 무신론자가 낫다"이수지 입력 2017.02.24. 10:38 수정 2017.02.24. 10:52 댓글 425개 【서울=뉴시스】이수지 기자 = 프란치스코 교황이 "위선적 신자보다는 무신론자가 낫다"고 밝혔다고 CNN, 교황청라디오방송 등 외신들이 ...

Korean 친구의 죽음에 대하여

사실은 나의 직접 친구는 아니다. 아들 친구의 아버님이니 나의 친구라고 하고 싶다. 내가 좋아하는 친구는 아니다. 나에게는 반갑지 않은 친구였다. 물론 처음에는 반갑게 맞았었다. 그런데 세월이 갈 수록 피하고 싶은 사이가 되었다. 분노가 먼저인지 관계와 환경이 먼저인지 알 수 없으나 세...

Korean 효과적이지만 야비한

좋은 방법은 효과적이지만 야비하지 말아야 한다. 야비하긴 하지만 효과적일 듯한 방법이 우리를 유혹한다. [1] 전제: 이 부분은 읽지 않아도 좋다. 너무 당연하지만 꼭 집고 넘어가야 할 이야기이다. 위안부 역사를 안고사는 민족으로서, 우리가 지켜주지 못했던 여성의 인권에 대하여 반성...

Korean 서울대병원 천주교원목실 1천만원 기증 file

제가 한 일이라면 자랑하기 쑥스럽지만 제 자랑이 아니기에 용감하게 자랑합니다. 서울대병원에서는 매주 일요일 환자와 가족들을 위한 미사를 합니다. 주일을 병원에서 지내는 가족들을 위한 미사이고 주일 헌금이 있지요. 신부님 수녀님은 그 돈은 소중한 돈이라고 쓰지 않고 모아서 저소득층 ...

Korean 거듭되는 안전사고에 대한 언론보도의 시각이 잘 못 되었습니다.

세상이 잘 못 된 길을 가고 있습니다. 거듭되는 안전사고에 대한 언론보도의 시각이 잘 못 되었습니다. 안전장구를 갖추지 않고 작업을 하다가 사고를 당하면 본인의 과실을 상계한 수준으로 제한적인 보상을 해야 합니다. 사고를 당하지 않아도 처벌을 해야 합니다. 시간에 쫓겨서? 근무환경이 열악해...

Korean 2000 조선일보 서울의대 교수들, 오늘 집단 장기기증 서약식

입력 : 2000/09/15 05:59 서울의대 교수들, 오늘 집단 장기기증 서약식 최원석기자 ws ∨ 외래진료를 거부하고 있는 서울의대 교수들이 단체로 장기 및 대학병원 해부학습용으로 시신을 기증하는 서약식을 15일 갖기로 결정했다. 서울대병원측은 『의대 교수 250여명 가운데 적어도 150...

Korean 2015년 새해 맞이 인사.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좋은 일 많이하고 행복을 함께 나누어요. 좀 쑥스럽지만 제 새해 다짐을 공개하려고 하니 귀엽게 봐 주세요. ㅎㅎ 제가 새해에 60이 됩니다. 가족에게 더 많은 시간을 쓰고 싶어요. 지식 나눔 오픈액세스 그리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활동을 열심히 하고 심장도 열심히 하겠습니...

Korean 영국의 교통습관 (1993)

불행하게도 우리나라는 교통문제에 관한한 후진국에 속한다고 한다. 높은 사고율과 교통체증은 하루 생활을 우울하게 하는 큰 골치덩이들이다. 근본적으로 개선할 문제점도 많고 제도를 바꿔야할 부분이 많다. 교통제도에 관해서는 각자의 의견도 많고 주장도 많으며 남의 잘못을 지적하는 운전자가 많...

Korean 부검실의 촌지 7만원 (1995)

부검이란 사람이 죽은 후에 사망원인을 밝히기위해 해부하는 것이다. 듣기만해도 섬칙한 이야기를 꺼내는 이유가 더위를 몰아내기위해서라면 썰렁하다고 할까? 게다가 부검하고 받은 촌지 7 만원이라면 “맛이 갔다”고 할지도 모르겠다. “부검!” 모두들 싫어한다. 부검이 무엇인지도 모르면서,...

Korean 심장과 폐의 재활용 (1996)

요즘들어서 우리가 새로 배우는 단어중에 ‘재활용’이라는 것이 있다. 물론 예전에 없던 말이 아니지만 요즘와서 다시금 재활용을 강조하고 환경을 보존하자고 떠든다. 좁아진 이땅에 발디딜 구석을 좀 남겨 놓자는 말이다. 옛날 일제시대에 놋그릇을 모두 거둬들인 적이 있었다는 말을 들었다. ...

CCKOREA 웹사이트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Creative Commons 저작권 정책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