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자수

전체 : 223,786
오늘 : 96
어제 : 117

페이지뷰

전체 : 3,758,991
오늘 : 405
어제 : 350
  • 전체
  • Korean
  • Regional

1) 서론

조국 교수의 법무부 장관 인사 검증 과정에서 나타난 조국 교수 딸의 논문 이슈는 우리 사회에 큰 충격을 주었다. 우선 논문을 쓰는 대학원생이나 연구직에 종사하는 젊은이들이 무임승차 저자의 출현에 흥분한다는 것은 쉽게 이해가 된다. 그렇지만 우리나라 현실에서 논문을 써야 하는 젊은이들이 그렇게 많지는 않다는 것을 생각하면 논문을 쓰지 않는 젊은이와 그들의 부모와 가족의 입장에 대하여 생각해 보게 된다. 대다수의 젊은이들, 논문을 쓰지 않는 젊은이들과 그들의 부모와 가족이 함께 관심을 갖게 되는 과정은 무었으며 그분들의 관심이 어떤 의미가 있는지 돌아보자.  


2) 자식 사랑에서 시작된다.

추정하건대 조국 교수 부부는 다른 부모들처럼 자식을 올바르게 키우려고 최선을 다 했을 것이다. 고등학생 딸의 방학 기간 중에도 대학의 연구실을 찾아 가도록 주선하였다. 자식이 힘들어 하는 상황에서는 격려와 채찍을 들면서 미래를 위한 투자를 독려하였다. 자식도 부모의 뜻을 따라 열심히 하였고 능력도 출중하였다. 단기간 인턴이었지만 내세울 만한 성과가 있었다. 나름대로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보람과 영광이 있었다고 생각하였다. 논문의 저자로 참여하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는 잘 모르지만 부모와 지도교수의 축하와 격려 속에 행복하였고 자랑스러웠다. 자신의 노력으로 정당하게 받은 영광이라고 생각했지 남들과 다른 특혜를 받았다는 생각은 하지 않았다. 조국 교수 부부나 단국대 지도교수에게도 참 자랑스러운 학생이었다. 


3) 젊은 연구자들의 분노

그렇지만 다른 사람들의 생각은 달랐다. 연구에 인생을 걸고 있는 연구원들은 저자가 되기 위해서 피나는 노력을 하고 있다. 그들 전일제 연구원에게 무임승차 저자의 사례는 충격과 분노를 일으키기에 충분하였다. 연구실에서 논문을 쓰려고 노력하는 연구원들의 입장은 비장하고 처절하다. 언제 끝날지 모르는 실험에 인생을 걸면서도 급여는 용돈 수준이고 비정규직이다. 교수님의 연구비가 끊어지면 하루 아침에 나가야 할지도 모르는 열악한 환경이다. 동료 연구자들과 라면을 먹으면서 원심분리기를 돌리고 PCR 결과를 기다리면서 넑두리를 하지만, 그들의 처지는 불안과 좌절의 연속이다. 그들 연구자에게 SCI 논문 제1저자는 삶의 목표와도 같다. 뭔가 연구 실적을 내야만 선임연구원, 정규직 연구원이 될 수 있고 교원 응모에 지원할 수 있다. 그렇다 그들에게 제1저자 무임승차는 충격이었고 분노를 일으켰다. 


4) 연구자가 아닌 젊은이들의 분노

논문을 쓸 생각을 하지도 않았던 나머지 젊은이들은 어떤 생각을 하였을까? 그들에게 논문은 교수가 되어야 바라볼 수 있는 신기루와 같은 것이었다. 일찌감치 취직을 하는 것이 낫지 연구실에 조교나 연구원으로 들어가게 되면 젊은 시절을 다 바쳐야 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다. 

대학원에 진학하여 조교나 연구원으로 남아 있는 친구들은 성적이 우수하고 성실한 친구들이었다. 학생 시절에는 공부 잘하는 그들을 부러워 했는데, 지금은 측은한 생각이 더 많다. 

연구를 계속하지 않고 취직을 선택한 젊은이들, 직장을 선택하려고 하지만 아직 취직을 못한 젊은이들은 성실하고 공부잘 했던 친구들을 질투하는 마음이 없지는 않지만 원망하거나 미워하지는 않았다. 좋은 일자리 잡기 힘든 요즘 시절에 연구직으로 가는 것이 차라리 나을 수도 있다는 정도로 위로 하였을 것이다. 


취업준비생이라는 안타까운 명칭을 떼지 못한 젊은이들은 이번 조국 교수 딸의 이슈를 보고 자신의 일자리도 그런 식으로 빼았겼을 수 있다는 생각을 하였을 것이다. 상상도 하지 못할 방식으로 특별한 스펙을 만들어 좋은 직장을 차지하였을 권력자의 탈선을 바라보는 마음이었을 것이다. 그런 탈법적인 방법으로 취직한 권력층 자녀들은 자신이 잘못한 것이 무엇인지도 모를 것이라는 생각을 한다. 고등학생이 거저 얻은 제1 저자가 무슨 의미인지도 몰랐던 것처럼.


5)학술 논문에 대한 이해

이슈를 자세히 보면 학술 논문의 원래 목적과 저자가 되고자 하는 목적이 뒤섞여 있다는 것이 놀랍다. 논문을 써서 학술 발전에 기여하고, 학술 연구의 결과로 일반인에게 혜택을 주는 사회 공헌의 즐거움이 학문의 목적이다. 학자들이 경제적으로 부유하거나 권력이 있는 것은 아니다. 어쩌면 열심히 공부하고 연구하여 논문이라는 실적을 통하여 소박한 만족을 얻는 사람들이다. 학자의 명예도, 재력이나 권력의 명예가 아니라, 가난하면서도 후학을 가르치고 인류에 공헌하는 과정에서 얻는 것이다. 학자들은 좋은 학술지에 좋은 논문을 싣고자 최선을 다 한다. 그 논문에 가장 잘 어울리면서 거부되지 않을 수준에 어울리는 저널을 고른다. 한두번 거부당하더라도 심사위원의 의견을 듣는 것이어서 즐겁게 투고하고 심사받아 게재한다. 논문을 거재하는데 성공하면 공저자들과 함께 큰 축하는 나누고 많은 연구자들의 후속 연구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 


학술 논문 작성의 또 다른 목적은 저자가 되는 것이다. 연구에 참여하면 당연히 따라 오는 것이 저자로 이름을 올리는 것 같지만 항상 그런 것은 아니다. 저자가 되기 위한 자격을 갖추지 못하면 저자가 되지 못한다. 그 연구를 왜하는지 고민하고 계획을 수립하여 연구를 수행하고 문헌을 조사하며 논문을 작성하는 등 전 과정에 참여하는 사람이 저자가 될 수 있다. 열심히 실험을 했지만 연구 보조자 역할만 하는 연구원은 감사의 글에 거명되는 것으로 만족해야 한다. 공저자에 따라서 기여도가 다르고 각자의 전문 능력에 따르는 기여를 하였지만 논문 저자 순서는 책임저자가 알아서 정한다.  


학술 논문의 저자가 된다는 것은 영광일 뿐 아니라 속칭 "스펙"으로 쌓인다. 교수로 임용되거나 승진할 때 필요한 것이 바로 학술 논문 발표 실적이고 세칭 "스펙"이라는 것과 다르지 않다. 학술 논문의 평가는 대학 교수들이 하며 대학마다 서로 다른 평가 기준을 정하여 운영한다. 논문 실적은 승진 뿐아니라 인센티브를 제공하는데 사용하기도 하고 대학에 따라서는 논문 발표자에게 수당을 얹어 주기도 한다. 대학의 평가에도 교수들이 발표한 논문의 누적 실적을 비교하니 교수 사회의 모든 평가는 논문으로 한다 해도 틀리지 않는다. 이런 계산 방법을 잘 아는 책임저자는 나름대로 고민하여 저자의 순서를 매긴다. 무엇보다 논문 점수가 필요한 사람을 배려하게 되는 것은 당연하다. 


6) 연구자의 반성

이 시점에서 연구자의 반성이 필요하다. 교수와 연구자에 대한 의심은 대부분의 경우 연구비와 학술 논문 출판 과정에서 제기된다. 연구비 부정은 말할 필요도 없는 범죄이지만 연구비 자체 관리의 미숙함으로 인하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학술 논문 출판 관련 비위사실은 연구자의 책임을 면할 수 없고 영구적으로 남는 문화유산 아카이브인 학술 논문의 완결성을 훼손한다는 점에서 금전 문제보다 훨씬 중요하고 심각하다. 중복출판이나 표절, 연구 윤리는 연구자의 자세와 기본 개념의 문제이고 연구자 스스로 점검해야 한다. 저자됨(authorship)의 이슈는 책임저자의 고유 권한이었다. 그 동안 문제 제기가 적었던 이유는 연구자의 권위를 인정해 왔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책임저자가 마음대로 해도 된다는 뜻은 아니었다. 차제에 선물저자, 유령저자 등의 오해를 불식시키는 계기가 되어야 할 것이다. 


조국 교수 딸의 경우는 대학 입시 일정에 맞추어 받은 "선물 저자(gift author)"였을 가능성이 크다. 그렇지만 이는 지극히 특수한 사안이어서 함부로 이야기 해서는 안된다. 저자로서의 역할을 했기를 바란다. 그렇지만 자신의 고집만으로 저자됨을 합리화 할 수는 없다. 자신은 떳떳할 수 있어도 그 정도의 노력으로 제1저자가 될 수 없다는 것이 사회의 공통된 인식이라면 그 역시 받아들일 수 밖에 없다. 어쩌면 당사자 학생이 원했다기 보다 어른들이 알아서 논문을 만들어 주었을 가능성이 크다. 그러니 학생은 억울할 수 있다. 책임은 어른의 몫이다. 


7) 논문의 내용을 이해하지 않고는 평가할 수 없다.

경기도 교육감과 서울대학교 물리천문학부 교수의 학술지 비하발언과 에세이 논쟁은 학술지 저자됨의 이슈를 정치 논쟁으로 끌어들였다. 학술지와 학술 논문을 연결한 것도 적절치 않을 뿐 아니라 그분들의 접근 방법에서 오류가 심각하다. 그들은 "논문을 자세히 보지는 않았지만" 단순한 실험이었고 고등학생이라도 충분히 쓸 수 있는 논문이었다고 말한다. "자세히 보지는 않았지만"이라는 첫 문장에서 기가 막히는 발언이다. 자신의 분야도 아니고 자기가 잘 모르는 분야의 논문을 평가하면서 대충 보아도 안다고 하는 것이 참으로 어처구니가 없다.  


이 시점에서 논문의 내용을 자세히 볼 필요가 있다. 그 논문의 가치와 학술지의 수준을 저평가하는 사람들의 입장을 헤아리기 위해서는 논문을 자세히 봐야 한다. 

우선 Nitric Oxide (NO) 라는 물질을 이해해야 한다. Wikipedia를 검색하면 NO 에 대한 다양한 지식이 나온다. 생화학, 물리학, 환경에 이르는 다양한 분야에서 이 물질에 대한 의미를 부여한다. 그리고 거의 마무리가 될 무렵에 혈관에서의 NO 의 의미를 설명한다. 1980년대 교과서에는 Endothelium Derived Relaxing Factor (EDRF) 라는 말이 나오고 1990년 이후에 EDRF 가 NO 라는 사실을 밝혀진다. 그리고 그 업적은 1992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를 탄생시킨다. 동맥경화증의 예방 치료에 획기적인 전기를 마련한 연구이다. 그 것이 왜 노벨상의 수상 논문이 되는지 이해하지 못한다면 NO, NO synthase 의 가치를 이해할 수 없다. 결국 이러한 기초 지식이 없는 사람에게 이 논문은 그저 알파벳 문자의 나열일 수 밖에 없다. 알파벳을 읽고서 논문을 이해했다고 하는 사람의 코멘트에 더이상 가치를 부여할 빌표가 없다. 그의 코멘트만 그런 것이 아니라 그 사람의 인간됨도 의심을 받을 수 밖에 없다.


8) 학술 논문은 연구의 중간 보고서

학술 논문은 연구의 실적이라고 이해하는데 사실은 그렇지 않다. 연구의 중간 결과일 뿐이다. 연구는 완성이라는 것이 있을 수 없다. 모든 연구가 부족한 지원으로부터 과학의 신비를 캐는 과정이다. 모든 연구를 마무리하는 것은 어차피 불가능하기 때문에 중간 결과를 공유하는 것이 연구 논문이다. 그 논문을 바탕으로 후속 연구가 이루어지고 연구 협력이 시작된다. 제1저자나 교신 저자는 후속 연구자로부터 관심과 질문을 받는다. 제1 저자는 연구 논문에 관심을 보이는 다른 연구자들을 반갑게 맞이하고 그들과 연구에 대하여 토론을 할 수 있어야 한다. 제1 저자는 그냥 얼굴 마담이나 마스코트가 아니다.  


9) 의학의 지역 특수성과 의학 저널의 특성

마지막으로 의학 논문이 다른 기초과학 논문과 다른 점을 생각해야 한다. 의학은 지역과 환경, 민족에 영향을 크게 받는다. 한국의 의학은 아프리카 의학과 같지 않다. 따라서 각국에서 발행되는 그 나라의 학술지가 있게 마련이고 그들의 가치 또한 소중하다. 이러한 특성으로 인하여 학술지 색인 기관은 국가의 특성을 반영하는 정책을 운영하고 있다. 대한 병리학회지를 3류 학술지라고 하는 사람은 의학 저널의 특성을 모르거나 외면하는 것이다. 


10) 결론

이번 사건을 계기로 학술지의 의미에 대한 다양한 시각이 노출되었다. 

고등학생이 학술논문을 쓰는 것은 여전히 소중하고 장려되어야한다. 학술 논문을 작성하거나 작성에 참여한 경험이 있는 젊은이는 대학 입시 뿐 아니라 기업 채용 등에서도 중요한 스펙으로 인정되어야 한다. 학술 논문을 쓰는 과정을 통하여 과학적인 근거 중심의 사고와 논리 전개가 된다는 것, 그리고 참고문헌 표기를 통하여 학술적 근거를 제시한다는 것이 학술 논문의 특징이다. 

논문의 저자에 인종이나 나이 성별의 제한은 없다. 그렇지만 그 논문에 기여한 바가 분명해야 저자가 된다는 것은 동서고금을 통한 진리이다. 

그리고 학술 연구에 종사하는 젊은이들과 그들의 친구들이 열심히 일하면서 이 사회가 발전하고 정의가 실현된다는 것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 그리고 정치가 사회의 암적 존재가 되지는 말아야 한다고 강조한다. 


2019.8.28. 작성

2019.8.29. 수정

2019.8.29. 의학신문에 전재됨.

http://www.doctors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30735

  • 의협신문20190829.png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지명을 둘러싼 논란이 2009년 <The Korean Journal of pathology>로 확산되면서 학회지는 물론 대한병리학회와 병리학에 대한 폄훼, 비방, 명예훼손 사태까지 벌어지고 있다. 

정년 퇴임을 1년 앞둔 서정욱 서울의대 교수(병리학교실)가 병리학계의 대변자로 나섰다. 서정욱 교수는 대한병리학회 이사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우촌심뇌혈관연구재단 이사장·대한심장학회 심장병리연구회장을 맡고 있다.

"정치적인 이슈와 학술 논문의 이슈는 구분되어야 한다"고 밝힌 서정욱 교수는 "학술 논문의 완결성에 대한 논의를 정치적인 이슈로 만들고 있는 선배들은 여야 할 것 없이 반성해야 한다"며 쓴소리를 냈다.

서정욱 교수는 'open and creative'에 게재한 '조국 교수 딸 논문의 이슈가 주는 교훈'을 통해 문제가 된 논문을 둘러싼 논란과 병리학계 폄훼 사태에 대해 쓴소리를 냈다. 필자의 양해를 구해 전문을 소개한다.

profile

네이버 학술정보 / 심장박물관 / 심장 병리학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병리학교실 교수

우촌심뇌혈관연구재단 이사장

대한심장학회 심장병리연구회 회장

 

Jeong-Wook SEO, MD
Professor, Department of Pathology 

Seoul National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Chairman, Woochon Cardio-Neuro-Vascular Research Foundation

President, Cardiac Pathology Study Group, Korean Society of Cardiology

Naver Academic / Heart Museum / Cardiac Pathology 


Tel: +82-2-740-8268
Mobile: +82-10-2666-8268
E-mail: jwseo@snu.ac.kr

http://openandcreative.net

http://apcis.kr

http://woochon.org

http://heartmuseum.kr

http://cardiacpathology.kr

첨부
엮인글 :
http://openandcreative.net/xe/heart/15241/439/trackback

7
profile

ELCAP

August 28, 2019
*.155.212.97

다른건 잘 모르겠지만 대한병리학회지 그 논문이 등재되었던  2009년 IF 0.064로 관련 학술지 

가운데 꼴찌라던데요?

이공계라 의학 쪽 학술지는 잘 모르지만 그래도 IF 0.064라는 숫자는 들어 보지도 못했습니다.

아무리 IF가 저널 수준을 온전히 대변하는게 아니라지만 0.064라면 ...... 근거는 여기입니다.

https://www.cytopathol.or.kr/05_01_01.asp?bcode=nt&number=101&keyword=

profile

conjoined

August 29, 2019
*.211.53.58

본문을 다시 한번 정독해 주시기를 권합니다. 본문에서 지적한 것처럼 대충 읽고 적당히 코멘트 하는 것은 근거 중심의 토론장에서는 잡음으로 들립니다. 경기도교육감님이나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교수님도 그러셨으니 ELCAP님의 댓글도 나무랄 수가 없네요.
그나저나 젊은이들이 잘 크도록 힘을 실어주고 격려합시다.
서정욱 드림.
profile

이철우

August 29, 2019
*.102.14.139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저도 이번 건 관심 없이지내다 최근 궁금해 파고들어 논문을 읽어보았습니다. 비전공자라 어렵더군요. 겨우 개략 무슨 연구였는지 감만 잡았습니다.

이걸 고딩이 쓸수 있나?가 쟁점이기에

요즘 고딩들 수준이 궁금해 Google Science Fair( 전 세계 10대 청소년들이 과학, 기술, 공학 및 수학 지식을 활용하여 평소 관심을 두고 있던 문제의 해결책을 제시하는 경연 대회)에 들어가 외국 고딩들 논문을 몇개 살펴보았습니다. 외국 학생들은 이렇게 미래를 준비하네요. 많은 경우 인턴을 하면서 지도 교수들이나 선배 연구자들 멘토링과 도움을 받아 이런 연구를 하는가 봅니다.

이들 상을 받은 학생들이 작성한 아래 발표내용의 제1 저자는 누구로 해야하는 건지 정말로 궁금합니다.

상받은 학생이 1저자인지?
도와준 멘토들이 1 저자인지?

이분야 조예가 있으신 분들의 답을 구합니다

Google Science Fair
https://www.googlesciencefair.com/intl/ko/

A Novel Genomic Approach for Acute Rejection Across All Age Groups in Kidney Transplantation (신장 이식 후 모든 연령대에서 나타나는 급성 거부 반응에 대한 새로운 게놈 접근법)
Daniel Cheng,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https://www.googlesciencefair.com/intl/ko/projects/2018/da0cea3e395f2a586b6b7e260facce55f1f5aa317399665c7ff0c91210afd166

BA-ADA BASED ROS-RESPONSIVE NANOPARTICLES FOR SELECTIVE DRUG DELIVERY IN CANCER CELLS
암세포에서 선택적 약물 전달을 위한 BA-ADA 기반 ROS 반응 나노입자
I Sam Hui, Sap Tou Lao, Chris Fong, 마카오
https://www.googlesciencefair.com/intl/ko/projects/2018/e0b766e2e9e529851ac286771c248fedc90537683bf80bf79cb4f150839fbd39

Targeting DNA Repair Pathways in Triple Negative Breast Cancer
삼중음성유방암의 DNA 복구 경로 집중 연구
Marilyn Santo,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https://www.googlesciencefair.com/intl/ko/projects/2018/c5c8c24ed6474a7280e895b43c714f7238ba1fabc6674a58b2197baed965efa0
profile

ㅇㅇㅇ

August 30, 2019
*.36.67.69

난 사람은 어디에나 있죠.

아무리 난사람이라도 2주안에 쓰는 사람은 없지만

profile

ㅂㅂㅂ

August 31, 2019
*.39.170.192

조국 후보자 딸의 논문은 2주만에 쓰여진 건 아니죠.

2007년 당시 인턴 기간이 2주였을 뿐 실제 논문이 서브밋 되었던 건 2008년 12월로 되어있습니다.

profile

ㅇㅇ

August 31, 2019
*.50.241.42

"논문의 저자로 참여하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는 잘 모르지만, 부모와 지도교수의 축하와 격려 속에 행복하였고 자랑스러웠다. " 조국씨와 그 부인이 교수인데.. 분야는 좀 다르더라도 논문의 의미와 그 논문이 scie급이고 본인 딸이 1저자라는 의미를 알지 못하는게 가능할까요?? 

profile

이보람

September 02, 2019
*.241.147.41

좋은 글 정말 감사드립니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Korean 조국 딸의 2주 동안 연구 참여가 7년 동안의 연구를 바꿀 수 있었을까? file

  • 2019-09-03
  • 조회 수 1085

Min Cho, Kwang-Sun Hyun, David Chanwook Chung, In-Young Choi, Myeung Ju Kim, Young Pyo Chang. eNOS Gene Polymorphisms in Perinatal Hypoxic-Ischemic Encephalopathy. Korean J Pathol 43(4):306-311, 2009 위 논문의 연구와 출판 과정에 대한 해설입니다. 학술 연구와 연구 논문 작성에 대하여 잘 모르시는 분을 위하여 자세히 해설하고자 합니다. 2009년...

Korean |위클릭메타| 의학 논문에서 제1저자 의미는? file

  • 2019-09-02
  • 조회 수 334

https://youtu.be/eC1aJzvC2lU |메디칼타임즈|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자녀가 고등학교 시절 병리학회지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것이 알려지면서 의학계를 뜨겁게 달궜는데요. 그 와중에 이재정 교육감이 '에세이'발언으로 병리학회가 발끈하는 일이 있었습니다. 논문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던 당시 병리학회 이사장이었던 서정욱 교수를 만나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

Korean 조국 교수 딸 논문의 이슈가 주는 교훈 file [7]

  • 2019-08-28
  • 조회 수 4807

1) 서론 조국 교수의 법무부 장관 인사 검증 과정에서 나타난 조국 교수 딸의 논문 이슈는 우리 사회에 큰 충격을 주었다. 우선 논문을 쓰는 대학원생이나 연구직에 종사하는 젊은이들이 무임승차 저자의 출현에 흥분한다는 것은 쉽게 이해가 된다. 그렇지만 우리나라 현실에서 논문을 써야 하는 젊은이들이 그렇게 많지는 않다는 것을 생각하면 논문을 쓰지 않는 젊은이와 그...

Korean [중앙Sunday 20190824] 조국 딸 선물저자로 확인되면 file

  • 2019-08-24
  • 조회 수 209

JoongAng Sunday20190824-T04.pdf

Korean 젊은 병리의사들의 에세이 [대한병리학회 및 학회지 명예훼손에 대한 대응] file

  • 2019-08-23
  • 조회 수 1788

존경하는 서울대학교 물리천문학부 우종학 교수님 존경하는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님 저는 서울대학교 교수로서가 아니라 젊은 후배 병리의사들을 간곡한 청을 받아들여 그들의 뜻을 전달하는 역할을 하고자 합니다. [1] 서론 존경하는 이재정 교육감님과 우종학 교수께서는 의학을 전공하지 않기 때문에 병리학이라는 학문의 본질을 이해하지 못하시고 따라...

Korean 조국 교수와 이재정 교육감의 갈등 file

  • 2019-08-23
  • 조회 수 938

조국 교수는 자신이 교수인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자식과 제자들에게 교수의 길을 가도록 권하고 있을 것입니다. 정치인의 힘든 길을 가기보다는 교수로서 올바른 길을 가라고 말입니다. 모두가 교수가 될 수는 없겠지만, 교수가 되려고 노력하는 것만으로도 소중합니다. 교육과 학습, 훈련을 통하여 지식과 지혜, 인성과 사회성을 기를 수 있고, 교수가 되지 못하더...

Korean [노컷뉴스 20190820 17:50] 서울대 의대 교수들 "조국 딸 2주만에 제1저자? 일기쓰나?" file [3]

  • 2019-08-21
  • 조회 수 140

2019년8월20일 노컷뉴스 서민선 기자의 기사를 보존 목적으로 올립니다. 원본은 여기에 있습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가 고등학교 재학 시절 한 의학 학술지에 영어 논문을 제출하고 '제1저자'로 등재된 것에 대해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들은 "말도 안 되는 일"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서울대 의대 병리학교실 A교수는 20일 CBS노컷뉴스와의 ...

Korean 김대철 교수의 아푼데 우짜꼬? file

  • 2019-08-06
  • 조회 수 251

"면역 치료"라는 말을 함부로 쓰지 말아야 합니다. 면역 항암제에 대한 김대철 교수의 설명을 한번 듣고 이해하는 것이 쉽지는 않지만 두번 세번 들으면 이해가 되고 과학적인 근거를 이해하게 됩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PUkSuhPhAXo 동아대학교 의과대학의 김대철 교수가 제공하는 YouTube 동영상은 한마디로 대단합니다. 쉬운 이야기가 아니기 ...

CCKOREA 웹사이트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Creative Commons 저작권 정책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