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자수

전체 : 249,936
오늘 : 49
어제 : 271

페이지뷰

전체 : 3,913,346
오늘 : 195
어제 : 2,626

[성서와 함께]2006/9 과학자가 보는 성경이야기

장애인은 살아 있는 순교자


서정욱 미카엘 (교수, 서울대 의대 도서관장)


scan 001.jpg

우리나라는 103위 성인께서 지켜주시는 축복받은 나라이다. 우리 주변에 있는 크고 작은 성지들과 피정의 집에 가면 그분들의 숨결을 느낄 수 있다. 이름 없는 순교자 묘역에는 그분들의 열정과 정성을 묵상하게 되고, 관광객으로 붐비는 유럽의 성지에 못지않은 주님의 사랑, 평화와 행복을 온몸으로 체험할 수 있다. 

그렇지만 좀 비판적으로 본다면 다른 할 말도 많다. 그분들은 같은 날 순교하신 것도 아니고 같은 날 태어난 것은 더욱 아닌데 밀린 숙제하듯이 한꺼번에 성인품에 오르셨다. 우리 신자들도 103 위중에서 몇 분을 기억한다는 말인가? 우리나라의 가톨릭 인구가 늘었다고는 하지만 그 분들을 온전히 모시고 있다고 하기에는 부끄럽다. 

과학자 또는 의사로서 순교의 과정과 순간을 생각하면 한마디로 끔찍하다. 사랑과 평화보다는 왜 그런 일을 당해야 하는지 두렵기만 하다. 평화로운 신앙생활을 하다가 순간적으로 암살을 당한다면 모를까 우리 가족이 그런 순교의 과정을 겪어야 한다면 너무 처참하다. 

지금 성인이 되신 분들이 살아계실 때 어떤 생각을 하셨을까? “이번의 죽음을 참아내기만 하면 언젠가는 성인으로 추대되고 후손들이 자랑스러워할 거야.” “200년 이내에 신앙의 자유가 보장되는 시대가 오고 나의 죽음이 순교라고 표현될 때가 올 거야.” 대답은 모두 “아니다” 라고 감히 추측한다. 아니, 당신이 당하는 고통과 다가오는 죽음이 바로 '순교'라는 것조차 생각할 수 없었을 것이다. 그분들은 고통과 죽음이 어떤 의미와 가치가 있는지 조차 생각할 수 없는 약한 모습이었을 것이다. 고통을 감내하고 죽음을 받아들이는 이유는 “이 모든 것이 나의 뜻이 아니라 주님의 뜻이다. 이 모든 것을 받아들이자”라는 마음을 가졌을 것이라는 엉성한 추측을 해 본다. 

지금 우리가 사는 현실에 종교의 자유가 없는 것도 아닌데 그분들의 순교가 어떤 의미가 있다는 말인가? 그저 역사 속의 슬픈 과거로 묻어버릴 일은 아닐까? 내 주변에 그런 순교의 현장이 있을까?

병원에서 근무하다 보면 온갖 사연을 접하게 된다. 남이 갖고 있지 않은 희귀한 병을 가지고 태어난 사람. 남이 가지고 태어나는 보통 지능을 갖지 못한 사람, 동물도 할 수 있는 기본 능력인 보고 듣는 말하는 것조차 허용되지 못한 맹자와 농자, 죽음의 날을 받아 놓고 고통 속에서 그 날을 기다리는 암 환자, 암처럼 죽는 병이라면 차라리 낫겠다고 하소연 하며 하루하루를 지루하게 보내는 여러 가지 장애인들, 자식이 있어도 그들을 멀리 두고 짝사랑에 만족해야 하는 할머니 할아버지.....사실은 이런 분들이 병원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 주변에 아주 가까운 곳에 있다. 단지 우리가 눈길을 주지 않고 있어서 보지 못하고 느끼지 못하는 것일 뿐이다. 

성서에는 봉사가 된 토빗, 앉은뱅이, 나병 환자, 간질 환자 등 많은 장애인의 이야기가 나온다. 모두가 예수님을 만나 구원받는 해피엔딩이지만 그들이 받은 고통을 생각하고 그들의 신앙을 생각하면 한숨이 절로 나온다. 2000년 전의 장애인과 우리 주변에 지금 살아 계신 장애인들의 상황이 크게 다르지 않다는 점에서 다시 한번 놀란다. 현대 문명의 훌륭한 의술로 질병이 뿌리 뽑혀진 것도 아니고 복지 정책이 누구에게나 베풀어지는 자애로운 의술을 제공하는 것도 아니다. 가장 아쉽고 제일 쉬울 것 같은 가족의 사랑조차 그분들에게는 허상이다.  

장애인은 자신의 고통을 여러 가지 방법으로 이겨낸다. 지하철 역 계단이나 달리는 지하철 객차에서 구걸을 하기도 한다. 장애인의 권리를 찾겠다고 거리로 나서기도 한다. 운이 좋은 사람은 장애인 시설에서 장애인들만의 특별한 인생을 살기도 한다. 

그렇지만 겉으로 드러난 이 분들은 아주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 대부분의 장애인은 겉으로 자신을 드러내 보이는 능력조차 없다. 자신을 드러내는 것조차 힘에 겨운 사람들. 하루하루 가장 단순한 운동을 하면서 얼마 남지 않은 기력을 지키고 있다. 저항하기 보다는 자신의 처지를 받아들이고 묵상하며 하루하루의 생명에 감사하고 있다. 숨 쉬는 것도 어려운 사람들, 기도하는 것조차 힘든 사람들, 때로는 의식도 없이 사경을 헤매는 사람들이다. “살아있는 사람”이라고 불리는 것에 아주 만족을 하는 분들이다. 

우리 어머님은 4년 전 청각 장애 6급을 받으셨다. 보청기 값을 일부 돌려받았다. 그러다가 지난 1월 설날 뇌졸중을 선고 받으셨다. 마침 곁에 있던 며느리의 도움으로 입원을 해서 치료를 받고 다행히 4발 지팡이로 걸으실 수 있을 정도로 회복되는 행운을 받으셨다. 어머님은 “더 이상은 낫지 않을까?” 하시면서 마비된 팔 다리가 불편함을 하소연 하시고, 더 좋아질 수는 없는 것인지에 대한 강한 욕구를 표현하신다. 뇌신경장애 2급을 받으셨다. 이제는 어머님과 비행기를 타도 각각 50%할인이 되니 나 혼자 제주도 갈일 있을 때 어머님은 덤으로 모시고 갈 수가 있다. 매월 7만원이 나오고 연말정산에서도 세금 공제가 된다. 장애인을 모시고 다니는 차량이라는 표식을 붙이고 다니면 남들이 주차 못하는 곳에도 차를 댈 수 있다. 그런 혜택을 알아보고 필요한 절차를 하면서 장애인에 대한 묵상을 좀 더 냉정히 그리고 적극적으로 하게 되었다.

어머님의 장애는 우리 가족 어느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일이었다. 처음에는 흔히들 그러는 것처럼 이 고통이 누구 때문인가를 탓하였다. 다른 사람들처럼 신앙생활하고 성당에서의 봉사도 조금은 했는데 어머님께서 왜 장애인의 고통을 받아야 하는지 원망도 하였다. 성모님같이 아름다우신 우리 어머님께 왜 이런 일이 오는지 의심하였다. 다행히 질병이 온 것을 과학으로 이해하고, 극복할 지혜를 가진 것에 감사하는 단계로 넘어갈 수 있었고 살아계신 어머님을 정성으로 모셔야겠다는 다짐을 할 수 있었다. 우리 어머님은 우리를 이렇게 키우시고 끝없는 사랑을 주신 소중한 분이시라는 것을 확인하였다. 

장애인은 하루하루가 지루하고 고통스럽다. 종교의 자유가 없던 시절처럼 매질과 조롱을 당하는 고통은 아니지만 평화로운 속에서도 고통을 받고 계시다. 때로는 왜 이런 고통이 당신께 있냐고 주님을 원망하고 하느님을 저주할 유혹도 느끼실 것이다. 어떤 장애인은 고통을 참기 어려워 자살을 선택하기도 한다. 그렇지만 우리 가족이 바라본 어머님과 우리 주변의 많은 장애인들은 항상 평화로우시고, 오히려 우리를 걱정해주시는 말씀과 미소로 우리에게 기도하는 분위기를 만들어 주신다. 

순교자들이 오랜 세월 고통을 받으셨듯이 우리 어머니의 장애도 오랜 세월동안 계속될 것이다. 우리보다 더 큰 고통 중에서도 주님의 사랑을 느끼고 행복을 증거하시는 모습을 보여주시는 우리 어머님은 순교자의 평화를 보여주시는 것이다. 그리고 언젠가는 지극히 평화로운 모습으로 주님 품안에 가실 것이라고 믿는다. 

나에게도 또 누구에게든지, 언젠가는 그런 고통과 평화의 순교가 올 것임을 아주 편안하게 받아들이자. 그 것이 순교자 성인께서 우리에게 주시는 사랑이다.  








profile

네이버 학술정보 / 심장박물관 / 심장 병리학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병리학교실 교수

우촌심뇌혈관연구재단 이사장

대한심장학회 심장병리연구회 회장

 

Jeong-Wook SEO, MD
Professor, Department of Pathology 

Seoul National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Chairman, Woochon Cardio-Neuro-Vascular Research Foundation

President, Cardiac Pathology Study Group, Korean Society of Cardiology

Naver Academic / Heart Museum / Cardiac Pathology 


Tel: +82-2-740-8268
Mobile: +82-10-2666-8268
E-mail: jwseo@snu.ac.kr

http://openandcreative.net

http://apcis.kr

http://woochon.org

http://heartmuseum.kr

http://cardiacpathology.kr

첨부
엮인글 :
http://openandcreative.net/xe/catholic/14589/89e/trackback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sort

[서리풀]2001/12 결혼은 다시 태어나는 것입니다. file

천주교 서초동 교회 [서리풀] 2001년 12월 결혼은 다시 태어나는 것입니다. 서정욱 (미카엘, 의사)

[성서와 함께]2006/12 정의, 양심, 윤리

[성서와 함께]2006/12 과학자가 보는 성경이야기 정의, 양심, 윤리 서정욱 미카엘 (교수, 서울대 의대 도서관장) 정의롭게 살아야 한다. 거짓을 말하거나 남의 물건을 훔치면 안 되고 법과 원칙에 따라야 한다. 양심적으로 살아야 한다. 나 스스로의 판단으로 옳고 그름을 구별한다. 법과 원칙에 추가하여 ...

[성서와 함께]2006/11 위령성월

[성서와 함께]2006/10 과학자가 보는 성경이야기 위령성월 서정욱 미카엘 (교수, 서울대 의대 도서관장) 2003년 8월 청년성서모임 341차 마르꼬 연수를 받았습니다. 임병헌 신부님의 구수한 강의와 수지성모교육원의 조용한 환경이 잘 어울렸습니다. 창세기 연수에서 사랑을 느꼈고, 탈출기 연수에서는 열정과 ...

[성서와 함께]2006/10 로사리오 성월

[성서와 함께]2006/10 과학자가 보는 성경이야기 로사리오 성월 서정욱 미카엘 (교수, 서울대 의대 도서관장) 신경정신과에서는 사람들이 마음의 스트레스를 어떻게 이겨내는지를 우리 마음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련의 흐름이 다음과 같다고 가르친다. <그럴 리 없어> <그러면 안돼> <그럴 줄 알았어> <오히려...

[성서와 함께]2006/7 심장의 창조

[성서와 함께]2006/7 과학자가 보는 성경이야기 심장의 창조 서정욱 미카엘 (교수, 서울대 의대 도서관장) 창세기에 보면 하느님께서 하늘과 땅을 만들고 남자와 여자를 탄생시키는 데 1주일 걸렸다. 예수님께서는 여러 가지 기적을 행하시며 사람의 병을 고쳐주셨다. 성서에 나오는 이야기들을 얼핏 보면 아주 ...

[성서와 함께]2006/8 태중의 아기 예수님 또한 복되시나이다 file

[성서와 함께]2006/8 과학자가 보는 성경이야기 태중의 아기 예수님 또한 복되시나이다 서정욱 미카엘 (교수, 서울대 의대 도서관장) 태중의 아기 예수님 또한 복되시나이다. 아무리 되뇌어도 지나치지 않는 말씀의 깊은 뜻을 조금 들추어 보자. 40주간의 임신을 마치고 태어나는 아기의 우렁찬 울...

[성서와 함께]2006/9 장애인은 살아 있는 순교자 file

[성서와 함께]2006/9 과학자가 보는 성경이야기 장애인은 살아 있는 순교자 서정욱 미카엘 (교수, 서울대 의대 도서관장) 우리나라는 103위 성인께서 지켜주시는 축복받은 나라이다. 우리 주변에 있는 크고 작은 성지들과 피정의 집에 가면 그분들의 숨결을 느낄 수 있다. 이름 없는 순교자 묘역에는 그분...

응징의 시대.

정규재TV를 보고 깜짝 놀랐다. "한국인, 이러다 벌 받지 않겠나?" 6월20일 공개된 이 동영상을 본 느낌과 지난 주말의 경험을 나누고자 한다. 한쪽에서는 농촌의 심각한 가뭄으로 국가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하는데, 애써 받아 놓은 빗물을 그냥 흘려보내면서 박수치는 환경론자들이 행태는 참으로 걱정스럽다는 것....

CCKOREA 웹사이트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Creative Commons 저작권 정책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