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문자수

전체 : 228,323
오늘 : 29
어제 : 124

페이지뷰

전체 : 3,773,531
오늘 : 109
어제 : 1,494
  • 전체
  • Korean
  • Regional

[NOTE] This article is written by Jason Schmitt at Medium.com on 22 December, 2015. The original version is available at https://medium.com/@jasonschmitt/can-t-disrupt-this-elsevier-and-the-25-2-billion-dollar-a-year-academic-publishing-business-aa3b9618d40a#.wj6o9bzas

The translated part is prepared by Jeong-Wook Seo after permission by author.


Cant Disrupt This: Elsevier and the 25.2 Billion Dollar A Year Academic Publishing Business

연간 30조원 수익을 내는 엘스비어의 학술저널 출판 사업을 혁신할 수 있을까?

 

Twenty years ago (December 18, 1995), Forbes predicted academic publisher Elsevier’s relevancy and life in the digital age to be short lived. In an article entitled “The internet’s first victim,” journalist John Hayes highlights the technological imperative coming toward the academic publisher’s profit margin with the growing internet culture and said, “Cost-cutting librarians and computer-literate professors are bypassing academic journalsbad news for Elsevier. After publication of the article, investors seemed to heed Hayes’s rationale for Elsevier’s impeding demise. Elsevier stock fell 7% in two days to $26 a share. 

20년 전(1995.12.18.) Forbes 기사를 보면 학술 논문 출판사로서의 Elsevier의 가치와 수명은 디지털 시대가 오면서 급격히 하락할 것이라고 예언하였다. John Hayes 기자의 “인터넷의 첫 희생자(The internet’s first victim)”라는 기사에서 기술의 혁신과 인터넷 문화의 확산으로 학술논문 출판사의 이윤이 현격하게 감소하고 사서들의 비용 절감 노력과 컴퓨터에 능통한 전문 연구자들에 의해서 학술 저널은 쇠퇴할 것이라고 주장하였다. Elsevier이 주가는 2일 동안 7% 하락하여 U$26으로 거래되었다.

As the smoke settles twenty years later, one of the clear winners on this longitudinal timeline of innovation is the very firm that investors, journalists, and forecasters wrote off early as a casualty to digital evolution: Elsevier. Perhaps to the chagrin of many academics, the publisher has actually not been bruised nor battered. In fact, the publisher’s health is stronger than ever. As of 2015, the academic publishing market that Elsevier leads has an annual revenue of $25.2 billion. According to its 2013 financials Elsevier had a higher percentage of profit than Apple, Inc.

20년이 지난 지금은 상황이 반전되었다. 디지털 시대가 되면 Elsevier가 망할 것이라던 예상은 완전히 빗나갔다. 오히려 Elsevier 는 확실한 승자라고 투자자, 언론인, 시장 분석가 들은 말하고 있다. 학술 논문 출판 사업은 훼손되거나 퇴출 되기는 커녕 오히려 더욱 강력한 비즈니스 모델이 되었다. 2015년 현재 Elsevier의 연간 매출액은 252억 달러(30조 원)을 기록하였으며 2013년 Elsevier의 수익률은 Apple 보다 높다고 평가하고 있다.   

Jason Schmitt 1.jpg

Brian Nosek, a professor at the University of Virginia and director of the Center for Open Science, says, “Academic publishing is the perfect business model to make a lot of money. You have the producer and consumer as the same person: the researcher. And the researcher has no idea how much anything costs.” Nosek finds this whole system is designed to maximize the amount of profit. “I, as the researcher, produce the scholarship and I want it to have the biggest impact possible and so what I care about is the prestige of the journal and how many people read it. Once it is finally accepted, since it is so hard to get acceptances, I am so delighted that I will sign anythingsend me a form and I will sign it. I have no idea I have signed over my copyright or what implications that hasnor do I care, because it has no impact on me. The reward is the publication.

Nosek further explains why researchers are ever supportive by explaining the dedicated loyal customer base mantra, “What do you mean libraries are canceling subscriptions to this? I need this. Are you trying to undermine my research?”

         버지니아 대학의 The Center for Open Science 소장인 Brian Nosek 교수는 학술출판은 엄청난 수익을 낼 수 있는 완전한 사업입니다. 생산자와 소비자가 동일인으로 연구자라고 하는 사람들입니다. 연구자들은 비용에 대한 개념이 전혀 없는 사람들입니다.라고 하며 최대의 이윤을 내기 위한 모든 조건을 갖추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구자들은 자신이 생산하는 지식이 더 많은 영향력을 갖게 되는 것이 유일한 희망입니다. 그들은 유명한 학술지에 자신의 논문이 실리고 많은 사람이 읽게 되는 것 외에는 관심이 없습니다. 학술지에 게재되는 것이 워낙 어려운 일이기 때문에 일단 게재가 확정되면 너무 즐거운 나머지 어떤 문서에도 서명을 합니다. 저작권이나 저작권 이양의 문제점 등에 대하여 관심이 없습니다. 출판을 위한 일이라면 무조건 동의합니다. Nosek 교수는 그 다음에 일어나는 과정도 설명한다. 도서관에서 이 학술지를 구독 중단한다고? 우리 연구자는 이 저널이 필요합니다. 내 연구를 위해서 필요합니다.라고 주장해서 고가의 구독료를 지불하고 도서관이 그 학술 저널을 구독하도록 압력까지 행사하는 사람이 바로 그 연구자이기도 하다.

In addition to a steadfast dedication by researchers, the academic publishing market, in its own right, is streamlined, aggressive, and significantly capitalistic. The publishing market is also more diverse than just the face of Elsevier. Johan Rooryck, a professor at Universiteit Leiden, says, “Although Elsevier is the publisher that everybody likes to hate, if you look at Taylor & Francis, Wiley, or Springer they all have the same kind of practices.”

         연구자들의 적극적인 성원에 힘을 받은 학술저널 출판사들은 적극적인 이익 추구형 자본주의에 최적화 되어 있다. 이런 현상은 Elsevier 에 국한된 이야기가 아니다. Leiden 대학의 Johan Rooryck 교수는 Elsevier 가 많은 사람들에 의해 비난을 받고 있다고 하지만 Taylor & Francis, Wiley, Springer출판사를 보면 전혀 다르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다.

Heather Morrison, a professor in the School of Information Studies at the University of Ottawa, unpacks the business model behind academic publisher Springer and says, “If you look at who owns Springer, these are private equity firms, and they have changed owners about five times in the last decade. Springer was owned by the investment group Candover and Cinven who describe themselves as ‘Europe’s largest buy-out firm.’ These are companies who buy companies to decrease the cost and increase the profits and sell them again in two years. This is to whom we scholars are voluntarily handing our work. Are you going to trust them? This is not the public library of science. This is not your average author voluntarily contributing to the commons. These are people who are in business to make the most profit.”

         오타와 대학교에서 정보학을 전공하고 있는 Heather Morrison 교수는 Springer 와 같은 학술 출판사의 비즈니스 모델을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Springer 출판사의 주인이 누구인지, 대주주의 구성을 살펴보면 대답이 명료하다. Candover and Cinven라는 투자회사가 Springer의 대주주이며 그들은 최근 10년간 Springer 경영진을 5차례나 바꾸었다. 그 회사는 기업을 싼 값에 인수해서 가치를 높인 후 2년 후에 되파는 것으로 유명한, 유럽 최대의 기업 사냥꾼인 투자회사이다. 연구자들은 그런 악덕 기업에 연구 논문을 무료로 넘겨주고 있는 것이다. 그들은 믿을 수 있는 회사가 아니다. Public Library of Science (PLOS) 와는 전혀 다른 기업이다. 자발적으로 공익에 기여하는 보통 사람 연구자들과 달리 그들은 최대의 이윤을 내는 목적으로 최적화된 영리 기업이다.

Should a consumer heed Morrison’s rationale and want to look deeper into academic publishers cost structure for themselves one is met with a unique situation: the pricing lists for journals do not exist. “It’s because they negotiate individually with each institution and they often have non-disclosure agreements with those institutions so they can’t bargain with knowing what others paid,” says Martin Eve, founder of the Open Library of the Humanities.

         학술 출판의 소비자들이 출판사의 비용 구조를 보고 협상을 하면 될 것이라는 것이 막연한 추측이다. 그렇지만 학술 출판에서 가격표라는 것은 존재하지 않는다. “학술지 구독에서 가격표가 존재하지 않습니다. 기관별로 흥정에 의해서 가격이 결정되고 가격 공개 금지를 약속하기 때문에 서로 가격을 발표하지 않습니다. 제한적인 정보를 가지고 다른 기관과 비교하여 가격을 흥정할 수밖에 없는 형편입니다.”라고 인문학 개방 도서관의 창시자인 Martin Eve는 말한다.

In addition to a general lack of pricing indexes, the conversation around the value of a publication is further complicated by long-term career worth. David Sundahl, a senior research fellow at the Clayton Christensen Institute for Disruptive Innovation, says, “We actually understand how money passed through to artists who wrote music and authors who wrote booksbut it is not clear how the value of a publication in a top tier journal will impact someones career. Unlike songs or books where the royalty structure is defined, writing a journal article is not clear and is dependent not on the people who consume the information but rather deans and tenure committees.”

         가격표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 외에도 도서관계의 오랜 전통 속에 이익의 환원 구조는 베일에 싸여 있다. Clayton Christensen 혁신연구소의 David Sundahl 선임연구원은음악가나 예술가, 단행본 저자에게 출판의 이익이 얼마만큼 보상되는지는 알 수가 있습니다. 그렇지만 학술 저널의 출판 결과가 연구자에게 어떤 이득을 주고 있는지는 알 수가 없습니다. 또한 연구의 가치는 이용자에 의해 결정되는 것 같지만 사실은 기관의 인사위원회나 기관장에 의해서 결정되기 때문에 출판과 직접적인 관련성을 찾기도 어렵습니다.”

Jason Schmitt 2.jpg

https://cdn-images-1.medium.com/max/800/1*X1fUJsWbB69vNirTHb1EEg.jpeg

Disruption Doable?

혁신은 가능할까?

 

It is precisely the prior lack of a pricing and value barometer that leads to the complexities associated with disrupting the main players in academic publishing. “Adam Smith’s invisible hand works to lower prices and increase productivity but it can only do so when valuation or pricing is known and the same thing is true for disruption. If you don’t know how to value something, you actually don’t have tiers of a market,” says Sundahl.

         가격과 가치의 척도가 투명하지 않다는 것이 학술 출판의 혁신을 어렵게 하고 있다. “아담스미스의 보이지 않는 손의 원리에 의하면 낮은 가격과 높은 생산성이 시장의 흐름을 결정한다고 합니다. 그러나 이는 가격과 보상이 공개될 수 있는 환경에서나 가능하고 혁신 또한 투명한 가격과 보상이 전제조건입니다.”라고 Sundahl 선임연구원은 주장한다.

If a disruptive force was to significantly change academic publishing it needs to happen in a market that is currently underserved or undesirable by the large-scale publisher. “Disruptive innovation is usually driven by a group who can’t afford to build something that is as big, fancy and sophisticated as the existing solutionthey then have to find a market where either people don’t have anything available to them or they are satisfied with something less than perfect,” says Sundahl.

         학술 출판에서 혁신이 일어난다면 다국적 대형 출판사가 제공하지 못하고 있는 분야에서나 가능할 것이다. “혁신을 일으키는 세력은 통상적으로 기존의 시장 질서에서 제공하던 가치 이상을 가진 제품을 만들어내려는 사람들입니다. 기존의 제품에 불만이 있거나 기존 제품으로는 보여줄 수 없는 틈새가 발견되어야 혁신은 추진할 수 있습니다.” 라고 Sundahl 선임연구원은 주장한다.

Should academic scholarship keep existing in a similar trajectory as in the past decades Sundahl finds incumbents (existing big publishers) almost always win when competition takes place along those sustaining strategy lines. “To revolutionize academic publication, a new system would need to be developed in a basement market which would eventually enable people to gain enough credibility doing this new solution. People would then begin to value this lower end, well done research, and that is when the world starts to change,” says Sundahl.

         혁신이 어려운 이유는 기존 질서에서 튼튼한 기반을 가지고 있는 기존 세력과 경쟁하여 이기는 것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학술 저널을 혁신적으로 출판하는 시스템을 만들려면 아무런 기초도 없는 상황에서 새로운 가치를 구축해야하는 힘든 일이다. 이용자에게 새로운 시스템을 신뢰하도록 하고 가치를 보여주는 것이 가능해야만 혁신은 시작될 수 있습니다.” 라고 Sundahl 선임연구원은 주장한다.

The prior is exactly what large entities like the Bill and Melinda Gates Foundation or perhaps even top tier research one (R1) universities can’t do. “They have to play the game the way the winners are already playing it. Incumbents almost always win under those conditions,” says Sundahl. And to further complicate matters, junior colleges and community colleges, which perhaps would represent fertile grounds to be served by a newer, “basement market” entrant, may be less likely to spearhead this new outlet themselves due increasing government constraints focused nearly exclusively on job placement and starting salaries in lieu of a research-based, theoretical curriculum.

         학술 출판의 혁신은 Bill and Melinda Gates 재단이나 최고 수준의 대학에서도 할 수 없던 일이었다. “현재 학술 출판의 선도 그룹과 경쟁을 하면서 현재의 규칙을 그대로 적용하면 이기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라고 Sundahl 선임연구원은 주장한다. 초대형 재단이나 첨단 연구 대학이 할 수 없다면 젊은 연구자 집단이나 최고수준이 아닌 대학이 새로 시작하는 혁신 출판사의 노력에 힘을 실어주는 것도 생각할 수는 있다. 그러나 정부나 연구 재단 등에서도 학술 출판의 실험적인 시도를 지원하려고 하지 않기 때문에 새로운 혁신 저널의 성공은 요원한 것이 현실이다.

 

Open Access Packs a Punch

오픈액세스

 

Driven by the lopsided power structure the move toward open access and the unrestricted access to academic information has been exponentially growing. Perhaps it is, itself, a “basement market” for leveling the academic publication environment and creating a market where respect and credibility can be fostered, grown and transitioned into the existing academic prestige, merit, and tenure conversations.

         오픈액세스 출판을 통하여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학술 저널을 출판하는 모델이 최근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새로 창간된 오픈액세스 저널들이 시장을 형성하고 신뢰를 쌓으며 성장하고 학술적인 수월성을 만들어가려는 모든 과정을 겪으면서 성장해 왔다는 점에서 경이로운 성공이었다.

The open access environment is one of the more fertile environments for people to be thinking: if we don’t like the old way, what should the new way look like,” says Heather Joseph, executive director at the Scholarly Publishing and Academic Resources Coalition (SPARC). Joseph finds that the quantifiable numbers of open access journals speak for themselves and says, “You can look at the number of strictly open access journals if you look at the Directory of Open Access Journals (DOAJ). When it started tracking open access journals there were a few dozen and now they list over 10,000 open access journals.”

         “오픈액세스는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창의적인 환경을 열어주는 성공적인 노력이었다.”라고 Scholarly Publishing and Academic Resources Coalition (SPARC) Heather Joseph 회장은 말한다. “Directory of Open Access Journals (DOAJ)의 창립 당시만해도 수십종의 저널이 참여했지만 지금은 10,000종 이상의 오픈액세스 저널이 등록되어 있다.

The push toward open access is not only growing in sheer numbers of journals but also in an increasingly confrontational strategy that academics leverage against large publishers. “At the moment, the Netherlands, the whole country, has said to Elsevier that we want all of our researchers to be able to publish open access in your journals at the same rates we would pay for a subscription last year and if you can’t do that we’re going to cancel every one of your journals, for all of our universities nationwide,” says Eve. “They have a few days left to resolve this, and it looks like they are going to cancel all the Elsevier journals.”

         오픈액세스 운동은 참여 저널 종수에서만 증가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 최근에는 대형 출판사의 유명 저널도 참여가 증가하고 있다. “현재로서 가장 성공적인 사례는 네덜란드에서 일어나고 있습니다. 네덜란드는 Elsevier와 협상하여 자국내에서 출판하는 모든 학술 논문을 오픈액세스로 출판하겠다고 하였습니다. 즉 도서관을 통한 구독을 중단하고 전년도에 발표한 논문 수에 따라 저자가 출판 비용을 지불하는 것입니다. 네덜란드의 모든 도서관과 개인은 모든 Elsevier 학술지 논문을 무료로 보게 되는 것입니다. 이런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자국내 모든 기관에서 Elsevier 학술지 구독을 중단하겠다고 압박하여 합의를 이끌었습니다.”

Rooryck found his recent very public decision to step down and move his Elsevier journal Linga to open access met with complete support from the other six editors and 31 editorial board members. “The process went very easily. We were all aware of the pricing and Elsevier’s practices and within a week everyone agreed to resign,” says Rooryck. Eve’s platform, the Open Library of Humanities, will now house the new open access iteration of Lingua, which will be called Glossa. Eve says, “Right away it is 50% cheaper to run it through us then when it was with Elsevier. So anybody subscribing to it already sees 50% more revenue.”

         Rooryck 교수(Leiden 대학) Elsevier 출판사의 Lingua 학술지를 오픈액세스로 바꾸고 출판사를 변경한 것이 의미 있는 일이라고 설명한다. “이렇게 변경하는 것이 쉬운 일은 절대 아니었습니다. 6명의 편집인과 31명의 편집위원들이 동의하여 가격 체계를 변경하고 Elsevier가 저널에서 손을 떼도록 하였습니다.” Open Library of Humanities가 새로운 출판사가 되어 Lingua 라는 이름도 Glossa 라고 바꾸었다. “Elsevier에서 출판사를 변경하는 즉시 출판 비용의 50% 절감을 이루었습니다. 그리고 모두가 무료로 구독할 수 있다는 것에서 추가로 50% 이상의 추가 가치가 있다고 봅니다.”

Rooryck finds the move toward broad open access a natural progression and says, “The knowledge we produce as academics and scientists should be publicly available in the same way we have a company that delivers water to our faucets and electricity to our home. These are things we have a right to. Public knowledge and education is a human right and it should not come with a profit tag of 35%.”

         Rooryck 교수(Leiden 대학)는 오픈액세스의 확산을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학자나 과학자가 생산한 학술 지식이 일반인에게 전달되는 과정은 수돗물이나 전기가 우리 가정에 배달되는 것과 같은 방식이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것은 우리 모두의 권리입니다. 지식과 교육 서비스는 인간의 권리이기 때문에 이를 이용하여 35% 라는 엄청난 이윤을 챙기는 것은 부당 합니다.”

Although it appears open access has the ability to simultaneously diffuse academic knowledge to a larger body of readers and cut costs significantly, many feel that the for profit academic publishers are still situated to continue into the near future. Joseph says, “I think the play for most smart commercial publishers is to try to preserve the current environment for as long as they can: delay the policy changes, delay the culture changes and to be working on things like tools and services applying to aggregation of data, where they are then embedding themselves more deeply in the workflow of researchers and becoming essential to researchers in a different way.”

If you are no longer essential to researchers in the, ‘you have to publish in my journal in order to get tenure and promotion’ what do they replace that with? I think the smart publishing companies like Elsevier, like Springer, who are very smart in that regard, have been thinking about where they can go to be playing a role of continuing to be seen as essential by the research community once they are no longer playing the role of providing assessment,” says Joseph.

         오픈액세스를 통하여 더 많은 독자에게 지식을 전하면서 동시에 비용을 대폭 절감하도록 하기는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기존의 출판 기업도 적정 수준의 이윤을 챙겨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기존의 상업출판사들은 현재의 환경에서 얻을 수 있는 이익을 유지하려고할 것입니다. 정책과 문화의 변화를 가능하면 늦추고 학술 논문의 메타데이터를 구축하는 작업 등 연구자에게 이익을 주면서 수익을 유지할 수 있는 방법을 찾으려고 할 것입니다.” “Elsevier, Springer 와 같은 스마트한 기업이라면 학술지 출판 시장에서 존재의 가치를 상실하더라도 새로운 수익 모델을 찾아서 제 역할을 할 것입니다.”라고 Joseph은 지적한다.

 

Onward and Upward

앞으로의 전망

 

In the US Congress we have been finally making progress with the Fair Access to Science and Technology Research (FASTR) bill. It moved through the committee it was referred to in the Senate and is poised to move out of the Senate and potentially be considered by the House and hopefully pass. Ten years ago, I would have said we didn’t have a chance to do a stand-alone bill,” says Joseph.

Perhaps the recent congressional support Joseph refers to is one more verifying measure that the majority of articles will be moving toward an open and accessible framework. Many in the academic community hope that this government support signals the reprioritization of a research framework and the switching of the guard. And while the prior is extremely important, others in the academic community are hoping to grow “basement markets” from the ground up.

         “미국 의회에서는 최근 Fair Access to Science and Technology Research (FASTR) 법안의 추진에 진척으로 보이고 있다. 상원과 하원에서 머지않아 통과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10년 전에는 법안이 통과될 가능성이 보이지 않았었는데 이렇게 상황이 바뀐 것은 고무적입니다.” 라고 Joseph은 지적한다. 이런 변화는 학술 활동에 대한 시각의 근본적인 변화가 있다는 것으로 해석되며 그 동안 많은 노력을 한 오픈액세스 저널과 학술 단체의 노력의 결과라고 할 수 있다.

The Center for Open Science, which provides seed funds to startups in the academic scientific research space, is led by Nosek and focuses on aligning scientific values to scientific practices. “The open science framework is just a means at connecting all the research services that researchers use across the entire research life cycle,” says Nosek.

Nosek is optimistic about the evolution of technology in open science and says, “There are a lot of startups going at different parts of the research life cycle. Whether it is publication and what a publication means, or looking at full articles and whether you can make articles convey information in smaller bite size pieces.” Nosek tells me that there are so many solutions happening in research right now and mentions it is hard to judge what the true solutions will look like. “I sometimes think some of the ideas haven’t a chance, but what do I know? I could be completely wrong about it. And that is the whole pointdo some experimentation and try out ideas. And the fact is there are a lot of people who see what the problems are and have a unique sense of a potential solutionit is a very lively time to try out different answers.

         The Center for Open Science (소장: Brian Nosek)는 학술 연구에서 출발하는 스타트업에 초기 운영비를 지원하는 재단이다. “오픈사이언스 활동은 연구와 연구자를 연결하여 연구가 사업으로 완성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입니다.”라고 Nosek 소장은 말한다. “연구의 라이프 싸이클을 생각하면 여러 가지 다양한 일들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학술 논문의 전체 혹은 일부가 활용되어 또 다른 연구를 낳고 새로운 제품을 만들어 내는 것입니다. 지금은 별 의미가 없어 보이는 연구 혹은 옳지 않다고 생각하는 결과가 나중에는 소중한 지식으로 활용될 수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많은 사람들이 지식을 공유하고 활용하면서 새로운 해답을 찾아나가는 과정이라는 것입니다.”

Time will tell if open access will be the needed disruption to allow the academic environment to right itself or if a new market emerges from startup incubators like the Center for Open Science. Regardless of how the future vision is realized, most in the academic community hope that the new iteration of scholarly articles and publishing will do more good toward humankind than that of a hefty profit margin.

         시간이 흘러서 오픈액세스라는 혁신이 학술 환경을 개선하고 The Center for Open Science와 같은 스타트업 인큐베이터에게 소중한 자원이 된다는 것을 분명하게 증명해 보이기를 기대합니다. 미래에 어떤 모습을 보이는 것과는 별도로 학술 연구를 하는 대부분의 연구자는 학술 연구 논문이 인간에게 좋은 일을 하는 것을 바라는 것이지 특정 기업의 이윤 추구의 수단으로 묶이는 것은 원치 않는다는 것입니다.

 

Author: 

Jason Schmitt 0.jpg Jason Schmitt

Communication Professor in the contrived academic parallel reality. I write for Huffpo/Slate about new tech, startups, open access and higher ed @jason_schmitt

Director of Communication Studies / Co-Director Documentary Studies

Associate Professor 
Green Mountain College

 

Translated by: 

JW Seo.jpg Jeong-Wook Seo

Professor, Department of Pathology

Director, WHO Collaborating Center for Health Information and Library Services

Chairman, Creative Commons Korea

Seoul National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E-mail: jwseo@snu.ac.kr

http://openandcreative.net

http://orcid.org/0000-0003-0242-1805

http://www.researcherid.com/rid/C-3494-2009

profile

네이버 학술정보 / 심장박물관 / 심장 병리학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병리학교실 교수

우촌심뇌혈관연구재단 이사장

대한심장학회 심장병리연구회 회장

 

Jeong-Wook SEO, MD
Professor, Department of Pathology 

Seoul National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Chairman, Woochon Cardio-Neuro-Vascular Research Foundation

President, Cardiac Pathology Study Group, Korean Society of Cardiology

Naver Academic / Heart Museum / Cardiac Pathology 


Tel: +82-2-740-8268
Mobile: +82-10-2666-8268
E-mail: jwseo@snu.ac.kr

http://openandcreative.net

http://apcis.kr

http://woochon.org

http://heartmuseum.kr

http://cardiacpathology.kr

태그
첨부
엮인글 :
http://openandcreative.net/xe/oa/10446/672/trackback
문서 첨부 제한 : 0Byte/ 10.00MB
파일 크기 제한 : 10.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Korean 3월11일 오픈액세스와 국내 공공저작물의 공유 확산 file

오픈액세스와 국내 공공저작물의 공유 확산 대학도서관들은 해마다 줄어드는 자료구입비로 인해 필요한 자료를 확보하는 데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런 어려움을 가중시키는 것이 바로 해마다 큰 폭으로 상승(2002년 이후 매년 7% 이상)하는 해외 학술지 구독료이다. 국립대학교의 경우 연속간행물 및 전자저널 ...

Korean Open Access 행사 안내: 3월 11일/ 14일 file

3월 11일 행사는 국립중앙도서관과 한국저작권위원회, CCKorea가 공동 주최하며 장소는 국립중앙도서관입니다. 2016 OAK,공유저작물창조자원화공동워크숍 프로그램.pdf 2016 OAK·공유저작물창조자원화 공동워크숍 (주제)“오픈액세스와 국내 공공저작물의 공유 확산” (일시/장소) 2016. 3. 11(금). 13:30~17:00 / ...

Regional Can’t Disrupt This: Elsevier and the 25.2 Billion Dollar A Year Academic Pub... file

[NOTE] This article is written by Jason Schmitt at Medium.com on 22 December, 2015. The original version is available at https://medium.com/@jasonschmitt/can-t-disrupt-this-elsevier-and-the-25-2-billion-dollar-a-year-academic-publishing-business-aa3b9618d40a#.wj6o9bzas The translated part is pre...

Regional Berlin 12 Open Access Conference file

지난 12월 8-9일 Berlin에서 열린 Berlin 12 Open Access Conference 에 대한 보고입니다. 2003년 Berlin Open Access Declaration 이 발표된 이후 매년 개최되는 회의로 올 해가 12번째입니다. Figure 1. 전체 사진 이번 회의는 학술 선진국들이 각국 대표자를 초대하는 방식으로 회의가 소집되었습니다. 유럽과 미국 캐...

Regional How to Support Open Access in Institutions file

Making open access work for you: publishing, peer review and innovation Open Access Global Roadshow 2015.12.4. Download PDF file OA support in institutions SEO JW 20151204.pdf

Regional OA for locally produced scholarly articles file

OA for locally produced scholarly article by SEO JW new.pdf

Korean 공유저작물 창조자원화 포럼 2015 file

2015 공유저작물 창조자원화 포럼이 2015년 10월 16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렸다. KCC Shared Copyright Works Creative Recycling forum 2015. 올 해 행사는 Creative Commons Global Summit 2015와 함께 진행되었다. CC Global Summit 프로그램에서 우리나라의 저작권 공유 정책에 대한 강의를 해주신 ...

CCKOREA 웹사이트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Creative Commons 저작권 정책보기